담양 사진가 라규채 ‘진공묘유(眞空妙有)’ 전시회
담양 사진가 라규채 ‘진공묘유(眞空妙有)’ 전시회
  • 윤은순기자
  • 승인 2019.04.02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31일까지, 광주 무각사 로터스갤러리 기획초대전

 

담양 대나무를 소재로 꾸준히 자신만의 작품세계를 확장해 나가고 있는 사진가 라규채씨가 진공묘유(眞空妙有)’라는 주제로 전시회를 갖는다.

지난 2일부터 531일까지 로터스갤러리(광주 무각사) 기획초대전으로 열리는 이번 전시는 라 작가가 그동안 일관되게 추구해 오고 있는 시리즈(Emptiness project) 열네 번째 개인전이다.

이번에 선보이는 작품들은 수많은 점들로 이미지를 구성한 흑백사진들로 우리가 평소 눈으로 보고 있는 사물들의 본질에 대한 의구심을 표현하고 있다.

라 작가는 우리가 눈을 통해 보는 것은 대상의 본질을 보는 것이 아니라 태양광에서 나오는 가시광선의 반사광에 의해 드러나는 외형적 허상을 보는 것에 불과하다고 강조한다.

태양광에는 가시광선을 비롯한 자외선, 적외선, X, 알파·감마·베타선 등 수많은 광선들이 존재하지만 인간의 눈은 가시광선 하나밖에 인지하지 못하는 미약한 존재라는 것이다.

작품에서는 동양의 선사상(禪思想)에서 이야기 하는 우주 속에 존재하는 모든 자연적 물질에는 본래 실체가 없는 공()을 표현하고 있다. 그 공()의 끊임없는 진동이 가시적 세계와 비가시적 세계를 만들어 나가며 가시적 세계는 이러한 진동의 리듬이 만들어내므로 우주 속 삼라만상의 본질이란 단단한 실체가 아니라 미세하게 흐르는 파동과 진동이라는 의미를 함축하고 있다.

작품에서 텅 빈 공간과 간격을 통해 그 빈 공간이 형상적인 가시적(可視的) 세계가 아니라 우리의 망막의 단순한 지각활동으로는 인식하지 못하는 가지적(可知的)세계와 형이상학적 충만함이라는 진공묘유(眞空妙有)라는 의미를 담아냈다.

라규채 작가는 광주대학교 대학원에서 사진을 전공하고 그동안 국내외에서 14회에 걸친 개인전(초대전)150여회의 그룹전에 참여했다. 또한 미얀마 주민들의 생활상을 담은 포토에세이 하늘은 나는 새는 뼛속까지 비운다를 비롯 6권의 사진집을 출간하고 사진 오늘의 작가상을 수상한바 있다.

전시회 오픈행사는 오는 410일 오후 6시에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