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씨티은행, 작년 순이익 1878억원... 전년대비 32.8%감소
한국씨티은행, 작년 순이익 1878억원... 전년대비 32.8%감소
  • 정다은 기자
  • 승인 2021.03.31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클리서울=정다은 기자]한국씨티은행은 2020년도에 1조2271억원의 총수익과 1878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고 밝혔다. 당기순이익은 전년동기대비 32.8% 감소했다. 2019년도의 총수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조3377억원 과 2794억원이었다. 2020년 12월말 BIS 자기자본비율 및 보통주자본비율은 20.06%와 19.19%를 각각 기록했으며, 전년동기대비 0.50%p와 0.43%p 상승했다.

2020년도 총수익은 변동성 확대에 따른 외환 및 파생상품 트레이딩 수익 증가와 개인 자산관리 부문의 견조한 성장에도 불구하고, 금리 인하로 인한 순이자마진 감소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활동 위축 영향으로 전년동기대비 8.3% 감소한 1조2271억원을 시현했다. 본점 건물 매각 관련 1회성 요인 제외 시 총수익은 전년동기대비 2.9% 감소했다.

2020년도 비용은 디지털 인프라 강화를 위한 지속적인 투자 확대 영향으로 전년동기대비 1.4% 증가한 7931억원이었다.

대손충당금은 COVID-19 관련 선제적인 추가 충당금 적립에도 불구하고, 여신 건전성의 전반적인 개선에 힘입어, 전년동기대비 0.9% 감소하며 1765억원을 시현했다. 12월말 고객대출자산은 개인신용대출 증가 영향으로 전년동기대비 5.9% 증가한 24.7조원이었다. 예수금은 풍부한 시장유동성에 따른 요구불예금 유치 증가로 전년동기대비 3.4% 증가한 27.3조원이었다. 총자산이익률과 총자본이익률은 0.35% 및 2.99%를 각각 기록했다.

유명순 한국씨티은행장은 “우리는 COVID-19 확산에 따른 어려운 경영 환경에서도 비즈니스 전반에서 많은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기업금융그룹에서는 전체적인 고객 수익 및 거래 규모가 증가했고, 특히 ESG (환경, 사회, 지배구조)와 같은 미래성장 분야에 차별화된 금융 서비스를 집중하고 있습니다. 또한 중소기업 고객들의 해외 진출 전략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있으며, 고객 만족도가 크게 개선되었습니다″며 ″소비자금융그룹은 자산관리부문에서 창립 이래 최대의 성장을 기록하였고, 신용카드 부문은 브랜드 카드 출시를 통해 고객기반 확장을 위한 견고한 발판을 마련했습니다.  ‘고객을 위한 최고의 은행’ 실현을 위해, 2021년도에는 차별화와 디지털화, ESG (환경, 사회, 지배구조), 리스크관리와 내부통제 강화 및 활력 있는 조직문화 형성에 초점을 둘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