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덕 문학리 주민들, 납골당 반대집회
대덕 문학리 주민들, 납골당 반대집회
  • 조 복기자
  • 승인 2021.10.06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덕면 문학·성곡리 주민 30여명이 지난 24일 문학리 2구 외문마을회관 앞에서 집회를 열고 담양군에 납골당 허가를 하지 말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납골당이 들어서면 자손 대대로 혐오시설을 보며 살게 되고 명절과 성묘철은 물론 평상시에도 교통체증이 우려되며 외문마을이 납골당마을이 돼 지역에 대한 기피와 지가 하락으로 재산상 손해가 발생할 수 있고 향후 화장터까지 들어오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다는 이유를 들며 납골당 허가를 반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