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군, 26일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 개시
담양군, 26일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 개시
  • 김정주기자
  • 승인 2021.02.25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65세 미만 요양병원·요양시설 입원·종사자 대상
오는 11월까지 18세 이상 군민 79.4% 순차적 접종
경북 안동에 있는 SK바이오사이언스에서 위탁 생산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첫 출하가 지난 24일 시작됐다. 이날 출하물량은 총 75만명분 가운데 15만명분이다. 담양군에는 25~26일 1천800명분의 백신이 도착해 관내 요양병원 8개소, 요양시설 12개소의 만65세 미만 종사자와 입소자를 비롯 담양사랑병원 종사자, 보건소 직원, 119구급대원 등을 대상으로 26일부터 접종을 개시했다.

담양군이 지난 26일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군은 집단면역 확보로 군민의 생명과 건강 보호를 위해 오는 11월까지 만18세 이상 군민 41642명의 79.4%에 해당하는 3345명을 순차적으로 접종할 계획이다.

접종은 보건소와 관내 27개소의 위탁의료기관, 담양문화회관에 설치될 접종센터에서 이뤄진다.

1분기 우선접종은 요양병원 8개소와 요양시설 12개소의 입소자 및 종사자 중 만65세 미만 1445, 고위험 의료기관(담양사랑병원) 종사자, 119구급대 21, 보건소 직원 125명 등 모두 1591명을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투여된다.

이들 가운데 요양병원은 자체적으로 접종하고, 요양시설은 계약 촉탁의사가 접종하거나 보건소 방문접종팀이 접종을 맡게 된다.

2분기에는 재가노인복지시설 이용자와 종사자, 65세 이상(고령자부터 순차 접종), 의료기관 및 약국 종사자 등 보건의료인, 장애인·노숙인 등 시설 입소자와 종사자가 백신을 맞게 된다.

3분기에는 성인 만성질환자, 50~64, 군인·경찰·소방 및 사회기반시설 종사자, 소아 청소년교육 및 보육시설 종사자, 18~49세 주민이 접종을 받게 된다.

담양군은 감염·중증 질환발생 위험, 취약군에게 전파 위험, 노출위험, 적용가능성을 고려해 접종 우선순위를 선정했다.

백신은 콜드체인이 유지되는 냉장차량으로 직접 배송되며, 화이자나 모더나 같이 영하 60~90로 보관해야 하는 mRNA백터백신은 담양문화회관에서, 아스트라제네카와 존슨앤존슨처럼 2~8로 보관하는 바이러스 백터백신은 27개 의료기관에서 접종하게 된다.

특히 백신 접종 이상반응에 대비해 예방접종 도우미 앱을 통한 문자발송, 의료기관을 통한 이상반응 감시, 신고된 이상반응 추적 등 적극적 감시체계를 가동하고, 중증 이상반응이 발생할 경우에는 역학조사와 피해조사를 실시해 인과성을 평가하고 백신의 사용여부를 결정하는 등 안정성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담양군은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김영신 부군수를 단장으로 하는 시행추진단을 꾸리고 김순복 보건소장의 총괄아래 시행총괄팀(유성임 지역보건방역과장), 백신수급팀(정영란 보건행정담당), 접종기관 운영팀(이강순 의약관리담당), 대상자 관리팀(강경숙 치매관리담당), 이상반응 관리팀(남우주 주민건강정책과장) 5개의 실무추진단을 가동한다.

또 부군수, 보건소장, 경찰서 생활안전과장, 교육지원청 교육지원과장, 소방서 구조구급팀장, 담양군의사회장·약사회장, 담양사랑병원 간호과장, 건강보험공단 담양출장소장, 창평한마음요양병원장, 보건소 지역보건방역과장, 공중보건의 1명 등 12명이 참여하는 민관협의체도 구성했다.

군 관계자는 집단면역 형성을 위해서는 접종부터 이상반응 관찰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에 대한 군민 모두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가 필요하다최대한 신속하게 보다 많은 사람들이 백신을 접종받아 안전하고 소중한 일상회복을 할 수 있도록 반드시 백신을 접종받길 바란다고 말했다./담양자치신문 김정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