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팜 밸리 교육생 일자리 세부 계획 필요”-박종원 도의원, 행정사무감사서 주장
“스마트팜 밸리 교육생 일자리 세부 계획 필요”-박종원 도의원, 행정사무감사서 주장
  • 김정주기자
  • 승인 2020.11.09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미래 농업을 위한 청년 보육교육생들의 청년 일자리 공급 등에 대한 세부적인 계획 수립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박종원 도의원은 지난 4일 농축산식품국 행정사무감사에서 스마트팜 혁신밸리 청년보육사업 교육생 52명 중 성적 우수자 이외의 교육생에 대한 해결방안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박종원 의원은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앞으로 미래농업의 일환으로 청년 농업인 활성화, 농업의 미래를 위해 청년교육생들에 대한 세부적인 계획을 세우고 잘 운영해야 하고, 청년 일자리 공급과 지역민을 위한 사업으로 다양한 대안을 발굴해 농가소득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남도장터 수수료(6%)를 낮춰 농가 소득증대에 기여하고, 양계농가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타 시도에 비해 높은 전남도 닭 도축검사 수수료를 인하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에 농축산식품국 김경호 국장은 스마트팜 혁신밸리 교육생들에게 배후단지를 조성해 저렴한 임대료로 임대형 스마트팜에 참여토록 하고 경영실습 농장에도 참여하는 방안 등을 강구 하겠다고 답변했다.

한편 박 의원은 제11대 후반기 농수산위원회 부위원장과 섬진강·영산강 수계 호우피해 실태파악 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