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익직불금 받으려면 준수사항 꼭 지켜야-담양 농관원, 7~10월 농지·농업인·마을공동체 현지 점검
공익직불금 받으려면 준수사항 꼭 지켜야-담양 농관원, 7~10월 농지·농업인·마을공동체 현지 점검
  • 조 복기자
  • 승인 2020.09.25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1월 시행되는 기본형 공익직불금의 안정적인 수령을 위해서는 농가와 마을공동체의 준수사항 이행여부가 중요하게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립 농관원이 7~10월 기본형 공익직불금 신청농지와 농업인 및 마을공동체를 대상으로 준수사항 이행여부를 현지 점검하고 있기 때문이다.

농가들이 지켜야 할 사항으로는 농지의 형상과 기능 유지 농약·비료 등 사용기준 준수 농업·농촌 공익기능 증진 관련 교육 연 2시간 이상 이수 농업경영체 등록정보의 변경신고(14일 이내) 등이다.

또 마을공동체는 영농폐기물 관리 마을공동체 공동활동 참여 영농기록 작성 보관 비료의 적정 보관·관리 공공수역 농약 및 가축분뇨 유출 금지 등을 준수해야 한다.

공익직불금은 0.5이하의 농가에 일률적으로 120만원을 지급하는 소농직불금과 일정면적 단위로 지급액에 차등을 주는 면적직불금으로 나눈다.

또 면적직불금은 해당 농경지가 ()진흥지역에 속하는가와 어느 정도의 면적인가에 따라 당 지급액이 달리 적용된다.

예를 들어 2이하의 논·밭진흥지역의 당 면적직불금 지급단가는 205만원이며, 2~6인 경우에는 197만원, 6초과는 187만원이다.

또 비 진흥지역의 당 면적직불금은 2이하 논 178만원, 134만원, 2~6170만원, 117만원, 6초과 논 162만원, 100만원이다.

소농직불금은 3750농가가, 면적직불금은 4321농가가 신청했다.

군 관계자는 직불금의 안정적인 수령을 위해서는 농가와 마을공동체가 준수사항을 꼼꼼히 이행해 농관원으로부터 적발당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공익직불제가 안착될 수 있도록 농업인과 마을공동체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공익직불제는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해 농업의 공익의무와 직불금 수급을 연계한 정책으로 환경보전, 공동체 유지, 경관 등 공익적 기능을 강화하고 직불금을 쌀 이외의 모든 품목에도 동일하게 지원하며 중소농을 배려한 단가체계도 마련한 제도이다.

농업농촌공익직불법에 따라 시행되는 공익직불제는 기존 쌀··조건불리지역 직불의 대상 농지에 대해 기본형 공익직불금(소농 또는 면적), 선택형 공익직불금(경관보전·친환경·논활용)으로 나눠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