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오섭 의원, ‘달빛내륙철도 건설’ 토론회 개최
조오섭 의원, ‘달빛내륙철도 건설’ 토론회 개최
  • 조 복기자
  • 승인 2020.07.31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균형발전 차원 4차 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돼야’

 

더불어민주당 조오섭 국회의원은 2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달빛철도 건설 어디까지 왔나'라는 주제로 광주~대구 내륙철도 건설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조오섭 의원이 주최한 이번 토론회는 이용섭 광주시장, 진선미 국토교통위원장, 송갑석 광주시당 위원장의 축사와 함께 이병훈, 양향자, 윤영덕, 이형석, 이용빈, 민형배, 양정숙 국회의원과 광주시민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기조발제는 이호 한국교통연구원 박사가, 토론자로는 최완석 광주대 교수, 이준 한국철도기술연구원, 허익배 광주시 교통건설국장, 박진홍 균형위 공간정책과장이 나섰다.

이호 박사는 달빛내륙 철도는 1~3차 국가철도망 계획에서 검토 사업이 아닌 추가검토사업으로만 반영돼 왔다“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방향성에 부합되는 논리 개발을 서둘러야 한다고 설명했다.

경제성 보다 정책성 및 지역균형발전이 부각돼야 하고 선공급, 후수요로 철도건설의 패러다임을 전환해야 한다달빛내륙철도는 남부경제권 활성화와 중부경제권의 일극체계를 극복하는데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오섭 의원은 영호남의 상징인 광주와 대구 사이의 물리적인 거리를 좁히고 정치·경제·사회적으로 단절된 동서를 연결하기 위해서 달빛내륙철도는 4차 국가철도망 계획에 꼭 포함돼야 한다이번 토론회가 국가균형발전과 지역상생발전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다양한 의견이 모아지는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