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군 공무원·군부대 장병, 태풍 피해 농가돕기 ‘구슬땀’
담양군 공무원·군부대 장병, 태풍 피해 농가돕기 ‘구슬땀’
  • 담양자치신문
  • 승인 2019.09.18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담양군이 지난 10일 강풍을 동반한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피해를 입은 벼 도복 농가의 일손을 돕느라 구슬땀을 흘렸다.

이번 태풍으로 담양의 벼 도복 피해는 176.1, 하우스 비닐파열 등 작물 피해는 5.9로 집계됐다.

군은 고령화로 인한 농촌 인력의 부족이 심각하고, 제때 복구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더 큰 피해가 예상돼 농가의 지원 요청 시 조속한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대책을 추진키로 했다.

이날 담양군청 공무원 200여명과 인근 군부대 장병 210명이 도복피해를 입은 관내 20농가에 투입돼 벼 묶어세우기 작업을 지원했다.

최형식 군수는 태풍피해를 입은 현장을 직접 찾아가 피해 농가를 위로했다.

최 군수는 태풍 피해 농가의 아픔에 조금이나마 위로가 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복구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