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 죽향도가 ‘천년담주’ 최우수, ‘대대포’ 장려상
담양 죽향도가 ‘천년담주’ 최우수, ‘대대포’ 장려상
  • 담양자치신문
  • 승인 2019.06.07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도 전통주 품평회…추성고을 ‘티나’ 우수상

 

담양읍 삼다마을에 소재한 죽향도가(대표 권재헌)천년담주2019 남도 전통주 품평회에서 약주부문 최우수상을, ‘대대포가 탁주부문 장려상에 선정됐다.

또 용면 추성마을에 위치한 추성고을(대표 양대수)의 리큐르 티나가 기타 주류부문에서 우수상을 수상했다.

전남도는 지난달 29일 전통주 품질향상과 경쟁력강화를 위해 ‘2019 남도 전통주 품평회를 열고 남도 전통주 대표 브랜드 10종을 선정했다.

평가는 전남도내 14개 업체 24개 제품을 대상으로 철저한 블라인드 테스트로 맛, , 색상, 후미 등을 평가하는 관능평가와 우리 농산물 사용실적, 술 품질인증 획득 여부 등 서류심사로 진행됐다.

이번 품평회 종합대상에는 4개 부문에서 최고 점수를 얻은 장성 청산녹수의 생막걸리 사미인주가 차지했다.

부문별로는 탁주 부문에서 장흥 숲향벼꽃 술도깨비가 최우수상, 순천주조의 사삼주가 우수상, 담양 죽향도가의 대대포가 장려상을 받았다.

증류주 부문에서는 장성 해월도가의 장성만리소주가 최우수상, 강진 병영양조장의 병영소주가 우수상을 수상했다.

약주 부문에서는 담양 죽향도가의 천년담주가 최우수상, 순천주조의 하늘담이 우수상에 선정됐다.

기타주류 부문에서는 광양 백운주가의 백운복분자가 최우수상, 담양 추성고을의 리큐르(양조주나 증류주에 과실, 향료, 감미료, 약초 등을 첨가해 가공한 술) ‘티나가 우수상을 받았다.

입상한 전통주는 오는 10‘2019대한민국 우리술 품평회에 전남도 대표 브랜드로 출품된다.

9월 셋째주 서울 강남에 있는 전통주 갤러리상설시음장에서 수상 제품 시음판매 행사, 전남도가 추진하는 이달의 남도 전통주 선정, 식품박람회 참가 등 판촉활동을 지원받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